바로가기 메뉴
컨텐츠바로가기
주메뉴바로가기
하단메뉴바로가기

TEPi BLOG

학교 선택, 자녀의 미래가 달라진다.

미국 대학 다 떨어졌는데 재수를 할까? 가능할까?

등록일 2024-05-29 조회수 148


미국 대학 입시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은 경우, 재수를 고려할 수 있는 몇 가지 옵션이 있다. 사람들은 미국 대학에는 재수가 없는 것처럼 말하지만 재수가 있다. 또한 합격한 대학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갭이어란 제도를 통해 재도전할 수도 있다. 또한 CC를 통해 1-2년을 마치고 4년제 대학으로 편입을 하기도 한다.


그 어떤 경우도 가능하니 미래교육연구소와 상담을 하면 학생에게 가장 맞는 최적화의 길을 안내한다. 여기서 전문가의 조언이 꼭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.


즉 미국에서는 전통적인 '재수'라는 개념보다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학 입학을 목표로 하는 방법이 일반적이다. 여기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:


  1. 갭 이어(Gap Year): 합격은 했는데 그 대학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선택하는 전략이다. 합격한 대학의 입학을 한 해 연기하고 이 시간을 활용해 대학 준비를 다시 하는 것이다. 본래 갭이어의 목적은 자기계발, 인턴십, 봉사활동, 여행 등을 하는 것이다. 이 과정을 통해 개인적인 성장을 경험하고, 대학 입시에서 보다 강력한 지원자가 될 수 있다. 갭 이어를 계획할 때는 대학에 연기 의사를 명확히 전달하고, 이 기간 동안 어떤 활동을 할 것인지 명확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. 그러나 대학에 따라 이를 불허하거나 까다롭게 심사하는 곳이 있으니 잘 알아야 한다.
  2. 커뮤니티 칼리지 후 전학: 미국 내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공부를 시작하고, 성적을 개선한 후 4년제 대학으로 전학하는 방법도 있다. 이 경로를 통해 학생은 대학교육의 첫 2년을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이수할 수 있고, 이후 원하는 4년제 대학에 전학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. 그러나 단점도 많다. 상위권 대학에 가려는 학생들은 이 코스를 선택하지 않는다. 성적이 낮은 학생들이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더 선호하나, 필자는 신중하라고 말하고 싶다.
  3. 재지원: 다음 해에 다시 대학에 지원하는 것도 가능하다. 이게 바로 미국대학의 재수다. 지난 한 해 동안 자신의 경험, 성과, 성적 등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. SAT나 ACT 같은 표준화된 시험 점수를 개선하거나, 학교 밖 활동을 통해 리더십과 헌신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.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. 필자는 이렇게 재수를 통해 프린스턴 대학 등 미국 아이비리그에 합격시켰다. 얼마든지 재지원/재수가 가능하니 모두 떨어졌거나 합격 대학이 전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재수를 선택할 수 있다.
  4. 대안 교육 프로그램 이용: 온라인 대학, 해외 대학, 전문 분야 프로그램 등 다양한 대안적 교육 기회를 고려할 수도 있다. 이러한 옵션들은 전통적인 4년제 대학과 다른 경로를 제공하며, 때로는 학생의 특정 목표와 더 잘 맞을 수 있다. 이에 대해서는 미래교육연구소 전문가들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.

어떤 경로를 선택하든, 중요한 것은 그 기간 동안 자신의 목표와 열정을 더욱 분명히 하고, 자신의 이력서를 강화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다. 특히 이 분야 많은 경험을 갖고 있는 전문가의 입시 컨설팅 서비스의 도움을 받아 개인적인 상황에 가장 적합한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.


미래교육연구소는 바로 이런 일을 도와주는 종합 컨설팅 기관이다. <미래교육연구소장 이강렬 박사> 



출처: 미래교육연구소 블로그 http://blog.naver.com/josephlee54


top